공직사회를 분열시키는 "왜곡뉴스" 팩트체크 해주세요

감사원이 올해 3월 코로나19 관련 적극행정에 대해서는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밝혔고,

정부 또한 방역수칙을 어긴 공무원에 대해서 "엄중 문책" 방침을 밝힌 것에 불과.

그럼에도, <문화일보>와 <조선일보>는 고의적으로 왜곡뉴스를 확산시켜 공무원 사회에

불안감을 조성시키고, 정부와 공무원의 분열을 조장하고 있습니다.

 

팩트 체크해 주세요.

 

http://www.munhwa.com/news/view.html?no=2020112401031009315001

‘문책’ 한다니, 공무원은 기침·열나도 숨긴다 - 조선일보 (chosun.com)

댓글 3
    팩트아빠 2020.12.12

    왜곡 뉴스로 인한 공직사회 분열 및 왜곡은 안되죠

    "① 해당 지침을 위반하여 ② 감염사례 발생‧전파 시 해당 인원은 문책할 계획이다" 라고 되어있기 때문에 단순히 위반만 가지고 문책한다고 해석하는 것은 무리한 해석으로 보입니다.

    2020.11.22.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-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

    - ▲ 공공부문 방역관리 강화방안 - 내용입니다.

    http://www.mohw.go.kr/react/al/sal0301vw.jsp?PAR_MENU_ID=04&MENU_ID=0403&page=5&CONT_SEQ=361268

    4. 공공부문 방역관리 강화방안

  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사혁신처(처장 황서종)로부터 ‘공공부문 방역 관리 강화방안’을 보고 받고 이를 논의하였다.
    인사혁신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에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공공부문이 솔선수범하여 사회적 거리 두기를 더 강력하게 준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, 본 방안을 마련하였다.
    우선 전국의 모든 공공부문(공무원, 공공기관, 지방공기업)에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에 해당하는 복무 관리 지침을 적용한다.

    - 모든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코로나19 대응, 국민안전 등을 제외한 불요불급한 출장은 원칙적으로 금지한다.
    아울러 최근 모임‧회식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이 나타나고 있음을 감안하여 ‘공공부문 모임‧행사‧회식‧회의 관련 특별지침’을 시행한다.

    - 업무 내‧외를 불문하고 공공부문의 모든 불요불급한 모임은 취소하거나 연기한다.

    - 모임이 필요한 경우 우선 온라인 등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하고, 불가피하게 대면하는 경우에도 모여서 식사하는 것은 최대한 자제한다.

    - 모임 중에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한다.

    - 특별지침의 이행력 확보를 위해 ① 해당 지침을 위반하여 ② 감염사례 발생‧전파 시 해당 인원은 문책할 계획이다.